극단 수레무대

 

마음의 상처

관리자 0 2019-06-12 21:14:09 54

2008/10/26 210549

 

<꼬메디아> 기획을 위한 지인들과의 전화통화를 하던 중 두 가지 심리가 작용했다.

 

", 정말 대단해! 형은 우리에게 큰 용기야." (동국대 대학원 후배)

"맨날 5년이래...."(연극평론가 중 지인)

 

 

"연출은 기획을 하면 안돼" 항상 되내이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.

참 많은 상처들을 입는다. 주변일 수도 있고 내부이기도 하다.

그들도 나 때문에 상처를 입을 수 있다. "그러나 난 약속을 지키고 있잖니? " 이게 나름 최선의 변명이다.

 

 

때로는 10년짜리 작업을 계속하고 있고

때로는 2년 내내 한 작품에 매달리기도 한다.

로또가 맞는다면야 5년에 끝낼 수 있고 다섯달 정도에 끝날 작업일 수도 있다.

하지만 지금 이 과정이 오히려 효과적이라 본다.

1,2년 하고 멈추는 것 보다야 1020년을 내다보고 나아가는 게 결과적으로 낫지 않겠나?

 

누구든 40이되고 50이되는데......

 

오늘 들은 "맨날 5년이래" 이 말이 왜 이렇게 마음의 상처로 와닿았을까? 예상하고 가는 길인데도...지인의 입에서 나왔기에 상당히 데미지가 크다.

 

비교적 연극계를 안다는 친구인데....

 

내년에 올라갈 <이슬람 수학자>가 비록 대단한 예술작품이 아닐지라도 그 시스템을 만드는 과정은 거의 6,7년이 걸렸다. 시스템은 또 다른 작품을 양산하는 밑바탕이 된다. 이 바탕이 20년 후 세계적인 작업으로 발돋움한다면.....이러한 계획이 지금 시점에 평가받기 위함은 아니지 않는가? ㅋ ㅋ ㅋ

 

<꼬메디아>를 왜 하는지? 20년 후에 왜 또 해야 하는지? 설명하기 참 힘들다. 내년에는 <삐에르 빠뜨랑> 다시 할라고 하는데 또 같은 뉘앙스의 표현을 듣게 된다면......

 

<말괄량이 길들이기>가 완성되면 그런 소리들을 듣지 않을려나....그러나 또 다시 3년 후면 한마디 할 거야. "머 새로운 거 없어요?"

 

최선을 다해 작품을 만들면 그건 몇 년이고 공연이 되어야 한다. 그래야 극단이 운영이 되고 단원들도 충전이 될테니....매년 매해 새롭고 신선하고 예술성있는 작업을 하기란 불가능하다.

평론가들은 그게 잘 안보이나 보다.

 

 

꿍시렁 꿍시렁......나도 나이를 먹어간다. ^.^;;

 

 

 ​ 

목록보기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수레무대 일지 목록

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
105

“극단수레무대는 애초에 배우훈련장이었다.” 0

관리자 2019-06-12 0

관리자 2019-06-12 96 HIT
104

듣고 말하기/ 셰익스피어 읽어내기/ 예술로서의 연극 0

관리자 2019-06-12 0

관리자 2019-06-12 70 HIT
103

단막극장 그 첫번째 이야기 '고백의 조건'을 준비하며 0

관리자 2019-06-12 0

관리자 2019-06-12 64 HIT
102

2010 <스카펭의 간계>를 연습하며 0

관리자 2019-06-12 0

관리자 2019-06-12 73 HIT
101

2010 수레무대 & 셰익스피어의 비밀 0

관리자 2019-06-12 0

관리자 2019-06-12 72 HIT
100

맑은 공기, 낚시의 즐거움 그리고 자율적인 작업과정 0

관리자 2019-06-12 0

관리자 2019-06-12 47 HIT
99

2009년 5월 17일 새벽. 이화리 연습실에서 0

관리자 2019-06-12 0

관리자 2019-06-12 47 HIT
98

화성으로 갑니다. 0

관리자 2019-06-12 0

관리자 2019-06-12 51 HIT
97

마음의 상처 0

관리자 2019-06-12 0

관리자 2019-06-12 55 HIT
96

2030년을 꿈꾸며 0

관리자 2019-06-12 0

관리자 2019-06-12 53 HIT
95

<B-Boy 피노키오> 전주공연을 마치고... 0

관리자 2019-06-12 0

관리자 2019-06-12 49 HIT
94

대표라는 포지션 0

관리자 2019-06-12 0

관리자 2019-06-12 53 HIT
93

참 익숙치 않은 공연제작 0

관리자 2019-06-12 0

관리자 2019-06-12 52 HIT
92

2007년 1월 새로운 연습실에서 0

관리자 2019-06-12 0

관리자 2019-06-12 46 HIT
91

허리띠 졸라맨 덕분에.... 0

관리자 2019-06-12 0

관리자 2019-06-12 54 HIT




인천 광역시 강화군 선원면 시리미로207번길 8-11   23039
wagonstage92@naver.com
010 - 7635 - 4515